1085th prescription_그녀를 너무나 사랑하지만, 함께 하기에는 여러가지 문제가 많습니다

K님 : 

여행 중에 만나 사랑에 빠졌고 여행 기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만났습니다. 롱디가 시작되고도 우리는 애절했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는 미안하다고 하더라고요.

이별이 공식화되지는 않았지만, 차라리 우리는 좋은 지인으로 잘 지냈죠. 그녀는 연상인 저에게 여러가지 일을 많이 의지했습니다. 아직은 청춘이기에 서로의 갈길은 다르고 어떻게 바뀔 지 모릅니다. 하지만, 제가 그녀를 도와줄 일이 없어지면, 우린 더이상 연락하지 않겠죠. 그래도 저는 그녀를 여전히 바라고 원합니다.

전 이별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녀를 잊을 자신도 없습니다. 그녀는 장담할 수 없는 미래니 조금만 기다려달라 합니다.








(위는 요약내용입니다.)


K님, 엘입니다.

조금은 냉정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그녀는 이미 페이스 조절을 하고 있죠. 여러가지 가능성들이 펼쳐질 수 있다는 걸 압니다. 자신에게 호감을 가진 사람에게 호의와 친절과 배려를 받는 방법도 알죠. 이후의 관계에서 가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 미리미리 자신의 의사도 밝힙니다. 선을 딱 그어서 헤어지자는 말을 하지 않는 대신, 내가 당신의 여자라고 말하지도 않아요. 한발 슬쩍 뒤로 물러서있다 해도, 여전히 손에 잡힐 듯 행동하죠. 사랑에 빠진 남자는 그녀가 잘 보이지 않아 더욱 안달이 납니다. 심장이라도 빼줄 듯 행동하게 되죠. 자신이 무엇을 잃을 지 알면서도 멈출 수가 없습니다.

K님. 내 여자가 아닐 땐 너무 잘해주지 마세요. 사랑을 퍼주는 만큼 기대하게 되어 있습니다. 지금은 그녀가 그저 연락이 닿는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행복할 수 있지만, 그것이 원망과 회환으로 바뀌는 순간이 오지 않는다고 누구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둘의 인생이 하나로 합쳐지는 것보다는 각자의 가족과 장래계획과 기회가 훨씬 중요하다는 걸, 이미 잘 알고 있지 않습니까. 게다가 두 사람은 스스로의 결정만으로는 인생을 선택할 수 없는 상황이죠. 직업, 학업, 원가족의 영향을 배제한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는 아직 어린 청춘들이니까요. 그녀에게는 계속해서 새로운 인연이 다가오고 있고, 그녀도 그것을 숨길 생각은 없죠.

때로는 연애는 그저 연애로 봐야할 때가 있습니다. 누구나 현재 밖에는 살 수 없고, 그래서 지금의 사랑이 내 생애 최고의 사랑인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강물이 흘러 결국 바다로 다다르듯, 시간이 물처럼 흘러가는 것을 고요하게 지켜보아야 할 때가 있습니다. 서둘러도 허둥대도 두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시간입니다. 서로를 성찰할 시간, 서로의 관계를 고민할 시간, 각자의 삶을 정리할 시간, 사랑의 의미를 공부할 시간이 필요하죠. 

헤어지자고 먼저 선을 그어도 좋습니다. 오빠동생으로 인연을 계속 이어가자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K님이 그녀에게 바라는 것을 그녀가 줄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는지 열심히 생각해보세요. 한쪽만 준비되어 있는 연애는 오래 지속될 수 없습니다. 아무리 감정이 강렬하고 다른 사람을 생각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해도, 결국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은 각자의 몫 뿐입니다. 

K님. 한발짝 물러서보세요. 그리고, 생각해보고 그녀와 대화해보세요. 정말로 인연이라면 연인이 아니더라도 서로에게 의미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질문하지 않고 표현하지 않고, 잃을까 놓칠까 혼자 고민하지 마세요. 정말로 좋은 사람들이라면 분명히 서로에게 길이 보일 것입니다. 

K님. 마음을 잘 다스리시기 바랍니다. 









덧글

  • 2012/05/10 19:4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5/10 21:10 #

    본격적으로 그런 것 같지는 않은데... 제가 아무래도 여러 케이스들을 다루다보니 약간 그런 경향이 없지 않나 있는게 아닌가.... (-ㅅ-?) 의심되는 상황이에요 하지만, 의심없이 줄 수 있는 사람이 정말로 행복한 거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저도 그랬거든요. 바보같이. 우허허허허.
  • 스폰지밥 2012/05/11 20:14 #

    "정말로 인연이라면 연인이 아니더라도 서로에게 의미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아, 엘님! 이 표현 수첩에 잘 적어두겠습니다. ^^
  • 2012/05/11 23:29 #

    서로에게 상처주지 않을 정도의 지인. 도 괜찮은 관계거든요. 꼭 친구라든지. 절친이라든지. 베프라든지. 선후배 사이라든지. 오빠동생이라든지... 이름을 정하지 않아도 좋은 인연도 있으면 좋겠어요. ^ㅅ^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상담 상태

상담상태클릭


처방전 검색기

Loading

노란리본

2013 대표이글루

위즈덤캔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