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3rd prescription_첨에는 좋았지만 어느새 카톡 반응이 시들해졌습니다.

V님 : 

짝사랑하던 아이와 소개로 만나서 처음에는 좋았어요.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인가 카톡 응답 간격이 점점 벌어지더라고요. 알고 보니 그녀는 다른 남자들과도 연락을 하는 중이었고, 저는 얼른 고백을 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결국 다른 친구를 선택했죠. 

고백하기도 전에 거절당하니까 미련이 많이 남아요. 그녀의 생일에 축하문자를 보내면서 다시 이어가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위는 요약내용입니다.)












V님, 엘입니다.

첨에는 설레는 맘으로 서로 카톡 주고 받고 전화 하고 그러다가, 어느 순간에서부터인가 내 연락에 미적지근해졌다면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사실 요런 케이스 너무 흔하죠. 썸 타는 건가 막 두근댔는데 지나고보면 썸을 타긴 탔나 싶은 상황. 설렜던 맘에는 순식간에 스크레치 생기고 막막 우울해지고 내가 뭘 잘못했나 머리를 싸매게 되죠. 하지만, V님. 새해부터는 이런 고민 하지 말자고요. 

상대가 나와 정식으로 연애관계로 들어서기 위해 사귀자=YES, 사귀지 말자=NO 에 플러스, 마이너스 하며 포인트 쌓다가, 교제 여부를 결정하는 건 아니잖아요. 낯선 상대를 만나서 몰라서 설레고, 통해서 즐거운 시간은 길지 않아요. 내가 교제하고 싶은 인물이라 평가할 지 스쳐지나는 인연으로 판단할 지는 그녀에게 달려있습니다. 반대로, 그녀가 나와 교제할 수 있는 사람인지, 그저 찰나의 호감으로 끝날 상대인지는 온전히 당신에게 달려있죠. 내가 뭘 잘하고 잘못해서 이어질 인연이 엎어지는 건 아니랍니다. 

상대와 내가 연애상대로 이어질지 안 이어질지 하는 부분은 하나의 요인만으로는 결정되지 않아요. 

1. 타이밍 : 지금 연애하고 싶은가? 
2. 각자의 취향 : 매력적이라 생각하는 포인트를 상대가 갖고 있나? 
3. 인간관계 룰 : 새로운 인간관계를 선택하고 선을 긋고 정리정돈하는 어떤 정책이 있는가?

위의 3가지가 골고루 작용해서 결정된답니다. 첫인상이나 우연히 일어나는 상황, 처음에 지정된 서로의 관계도 물론 결정 요인이 됩니다. 하지만, 사람의 감정이나 호기심을 하나하나 분석하고 퍼센테이지 따져서 규정하고 조정할 수는 없어요. 

그래서  

1. 최초의 호감을 놓치지 않는 예민함. 
2. 첫 데이트를 신청하는 용기.
3.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 위한 현실적인 노력. 

이 중요하답니다. 

그녀는 여러 사람과 연애 기회를 엿보다가, 한 명의 상대를 선택했습니다. 내 감정을 소중히 하고 그것을 상대에게 전달하면서 털어버리고 싶은 목적이라면, [러브 액츄얼리] 처럼 얼마든지 고백해보세요. 그녀에게 그저 팬클럽으로 남고 싶지 않다면, 고백하지 마세요. 지인으로서 친구로서 그녀와 친하게 싶은 건 아니었을까 생각해보고 만약 그래도 괜찮겠다 생각하면, 얼마든지 차 한 잔 하자, 밥 한 번 먹자 권해도 됩니다. 하지만, 그녀의 팬클럽처럼 조공 바치고 칭찬과 찬사를 퍼부으며 안전거리 밖에서만 맴돌 예정이라면 굳이 그러지 마세요. 

새해에는 내 인연을 좀더 적극적으로 찾아나서기 바랍니다. 











상담 상태

상담상태클릭


처방전 검색기

Loading

노란리본

2013 대표이글루

위즈덤캔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