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5th prescription_문제도 탈도 많은 연애, 계속해서 이별과 재회를 반복했죠.

H님 : 

원래 며칠 못 만나 권태기가 와서 헤어지는 연애 패턴을 가진 남자와 만났는데, 아니나다를까 저 역시 이별 통보를 받았습니다. 사귀는 동안 저는 첫경험을 했고 생리가 늦어졌는데 그는 화만 냈죠. 

그 뒤로 우리는 만났다 헤어졌다를 반복했습니다. 

우리는 문제가 많았어요. 저는 남자 문제가 있었고 그는 욱하는 성격이 있었고요, 우린 둘다 헤어지고 붙잡는 일에 익숙해지고 있었어요. 그러다 최근에 또 헤어졌는데 그에게 여친이 생긴 걸 알고, 너무나 충격을 받았습니다. 친구가 중간에 도와주기도 하고 다른 연애 상담도 받아보고 했는데 그는 계속해서 미련이 남게끔 저에게 연락을 하고요. 

그 사람 마음이 대체 무엇인지 저에게 돌아올 가망이 있는지 너무나 궁금합니다. 


















(위는 요약내용입니다.)





H님, 엘입니다. 

상대가 말과 행동이 가벼운 남자라는 것. 선택과 포기가 손쉬운 남자라는 것. 허허실실 무책임하다는 것. H님도 잘 아시지 않습니까. 그 남자가 아니면 안 될 것 같다는 건, 자신의 삶을 스스로 책임지기 싫은 어린아이의 변명입니다. 언제라도 나를 내칠 수 있는 인간관계에 내 삶의 가치를 걸어서 H님이 얻는 게 도대체 무엇이죠. 

두 사람, 연애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입니다. 

연애는 서로 간의 약속을 일정 기간 동안 성실하게 이행할 수 있는 사람들만이 누릴 수 있는, 사회적인 인간관계입니다.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지도 못하고, 온라인 스토킹으로 짐작과 추리를 하며, 사랑하는지 안 사랑하는지 고민하는 게 연애의 본질이 아닙니다. 연애는 내 삶을 누리기 위한 선택적 인간관계지, 내 삶을 지배하고 흔들기 위해 감수해야 하는 모험이나 도박이 아닙니다. 

모든 인간관계는 선택이라는 걸, 자신이 주체가 되어 감당해야 하는 삶의 일부라는 걸, 외면하지 마세요. 언제까지나 사랑이니 운명이니 인연이니 하면서, 드라마 뒤로 숨지 마세요. 두 사람의 이별의 역사를 자세히 저에게 설명해주셨죠. 만날 때는 찰나의 달콤함 때문에 만나고 약간의 불편이나 문젯거리가 생기면 언제라도 도망치는 모습이 두 사람 모두 똑같았습니다. 무책임한 두 사람들끼리 만나 어떻게 인연의 집을 짓겠다는 겁니까. 지푸라기로 대충 얼기설기 엮어 비 피하고 바람 피하고 할 수 있을까요. 지금 두 사람은 집은 커녕 벽돌 하나 만들지 못하는, 연약하디 연약한 영혼들입니다. 자신의 두 다리로 하루하루를 뚜벅뚜벅 잘 걸어갈 수 있는, 어른인지부터 생각해보세요. 

내가 울면, 아파서 쓰러지면, 누군가가 달려와 구해주리라 믿나요. 누군가가 사랑으로 날 구원해주면 인생이 바뀔 것 같나요. 인연이라서 운명이라서 두 사람이 계속해서 만나고 헤어지는 것 같나요. 아니잖아요. H님도 진실은 이미 잘 알고 있잖아요.

몇가지 에피소드만 봐도 뻔히 나옵니다. 언제라도 도망칠 수 있는 사람과 행복한 인간관계 꾸릴 수 있습니까. 

이제 자리 툭툭 털고 나와서, 신뢰할 수 없는 사람과는 친구도 못 된다는 사실을 인정하세요. 그리고, 연애하지 않는 자신이 얼마나 행복하고 자유로울 수 있는지 현실적인 꿈과 계획을 세워보세요. 남친이라는 건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존재입니다. 그것에 자신의 정서적 자산과 삶의 가치를 올인하고, 일상이 흔들리지 않기를 바라지 마세요. 

내 삶의 모든 문제나 고통, 갈등은 해결할 수 있고, 도움받을 수 있고, 통합하거나, 버리거나, 포기하거나, 우회할 수 있습니다. 내 청춘을 바칠 가치가 없는 관계에 시간과 눈물과 감정을 낭비하지 마세요. 페북, 카스, 카톡이 사람과 사람 사이를 망칠 수 있나요. 사람과 사람 사이를 해결할 수 있나요. 사람과 사람을 설명할 수 있나요. 재활용하는 연애처럼 지지부진한 건 없습니다. 연애 드라마를 내 현실에서 도망치는 도구로 사용하지 마세요.  

어른 되시기 바랍니다. 







덧글

  • 미자씨 2014/03/01 21:27 #

    인연도 있고 운명도 있으리라 믿습니다.
    지난 이별과 연애는 운명을 골라내는 기준이었다고 믿고 화이팅.
    그나저나 내 운명은 어디 쳐박혀서 뭘 하고 있는거야-_-
  • 2014/03/03 00:35 #

    ㅠㅅㅠ 어딨는 걸까요. 알 수 없는 인생이죠. 나이가 드니, 저건 아니야! 라는 건 감이 매우매우매우 빨리 온다는 게 나이 들어 좋은 점 하나인 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상담 상태

상담상태클릭


처방전 검색기

Loading

노란리본

2013 대표이글루

위즈덤캔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