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0th prescription_여친이 있지만 저를 더 좋아하는 줄 알았어요

M님 : 

그에게는 사이가 좋지 않은, 오랜 연인이 있었어요. 저에게 자주 연애상담도 하고 호감표현도 적극적으로 하는 편이었죠. 며칠 전에는 술을 마시고 서로 간에 스킨십도 있었고요. 

저는 그가 스킨십을 시도할 때 거부하지 않았습니다. 곧 진지한 만남이 시작되지 않을까 기대했었나봐요. 

얼마 전 제가 용기를 내서 고백했는데, 그의 표정이 싹 달라졌습니다. 그동안 자신이 오해하게 만든 것 같다며 우리가 사귈 순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가 정리할 시간을 가지도록 좀더 기다렸어야 했는데, 너무 성급했나 봐요.    












(위는 요약내용입니다.)






M님, 엘입니다. 

지금 고민해야 할 이슈는 고백의 실패가 아니라, M님이 사람보는 눈이 없다는 점 아닐까요. M님과 그가 연인 사이로 발전할 수 없었던 이유는, 타이밍 문제가 아니라 그가 애초부터 당신과 사귈 생각이 없었던 때문이죠. 그는 능히 거짓말을 하고 사귀지도 않는 사람과 스킨십도 하는 사람이죠. 그가 연인과 어떻게 지내는지는, 그의 입을 통해서만 들을 수 있는 이야기였습니다. 실제로는 그가 연애 중인지 별거 중인지 양다리 중인지 알 수가 없죠. 그에게는 언제나 사생활이 따로 있고, M님은 그와 일부의 시간만 공유할 뿐이니까요. 

그가 연애 중이라는 사실을 팩트로 놓고 본다면. 그는 연인과의 사생활을 얼마든지 떠벌리면서 다른 이성과 스킨십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가 책임감과 애정을 갖고, 이성과 스킨십을 하는 진지한 사람이라고 해석할 근거가 어디에 있나요. 순간의 감정만으로 스킨십을 즐긴 뒤, 쌓였던 욕구불만에서 싹 회복되어 제 갈 길 가는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상대가 자신의 욕망만 챙기는 이기적인 사람인지 아닌지 M님은 뒤늦게 알게 되었죠.   

서로간에 신뢰와 애착이 깊지 않은 데도 불구하고, 술김에 스킨십을 하는 사건사고는 왕왕 일어나요. 그래서, 우리는 늘 음주 후의 말과 행동을 조심하려 노력합니다. 상대를 정말로 신뢰하기 전에는, 누구도 M님의 몸을 함부로 대해서는 안 됩니다. 

더군다나, 그는 이미 진지하게 연애하는 다른 사람이 있다고 커밍아웃한 뒤에, M님을 성적인 대상으로 만끽하고자 했죠. 다정한 폭력은 거절의 타이밍을 찾기가 애매합니다. 호감을 갖고 있는 대상이 선을 넘고 나의 몸을 만지려고 할 때, 그 상황을 피해/가해 사건사고로 만들고 싶지 않은 마음에 NO라고 정색하기가 어려워지죠. 다정하기만 한 상대의 말과 행동이 나를 향한 애정표현이라고 믿고 싶어지죠. 하지만, 하룻밤이 지나고 난 뒤의 배신감은 누가 보상해줄까요.   

때문에, 애초에 서로 간의 안전거리가 중요하답니다. 

건강한 애정은 건강한 관계에서 싹틉니다. 인간관계에서 치트키를 쓰고자 하면, 나보다 더 뛰어난 거짓말쟁이에게 당하기 십상이죠. 

M님. 

마음 싹 비우시고, 사람 보는 안목을 더 키우겠다고 다짐하시기 바랍니다. 














덧글

  • 2015/09/08 06:5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9/08 18:06 #

    ㅠㅅㅠ
  • highseek 2015/09/09 15:07 #

    스킨십이 어떤 걸 뜻하는지도 사람마다 다른데, 누구에겐 성욕이기도 하고 누구에겐 관계욕구기도 하고 누구에겐 봉사기도 하죠. 술김의 스킨쉽이 신뢰와 애정으로 이어지는 케이스들도 많이 있습니다. 사실 스킨십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다른 애인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즉 상대방에게 별 마음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호감있는 척 굴었던 게 문제겠죠. 스킨쉽은 그 방법 중 하나일 뿐이고. 어차피 자신의 의도와 타인의 받아들임은 언제나 달라요. 상대가 자신이 의도한 것과는 다르게 받아들이는 건 언제나 감내해야 할 리스크라고 봐요.

    남자고 여자고 간에 자신의 호감을 위장해서 상대로부터 이득을 끌어내려는 사람들은 많아요. 거기에 끌리는 사람들은 사람보는 눈이라기보단 사실 신뢰가 쌓이기 전엔 애착욕이고, 그 이후엔 미련일 거고, 그게 아니면 뭔가 다른 걸 보고있거나요. 서로간의 신뢰와 애착이라는 것도, 내가 느끼는 것과 상대방이 느끼는 건 다를 수밖에 없고요.

    하지만 어쨌든 사람보는 눈이 없었다는 걸 이야기하는 건, 당사자에겐 현실적일지 몰라도 사회에는 별다른 이득이 안되네요. 이건 마치 학교폭력 피해자에게 그러게 네가 잘했어야지 라고 말하는 거랑 유사하다고 생각해요. 순간의 즐거움으로 상대를 즐긴 뒤 떠나는 사람들에게 응당 돌아가야 할 책임까지 떠안을 필요는 없는거죠. 가해자를 찾아서 벌할 수 없다는 게 진짜 문제죠.
  • 2015/09/10 15:27 #

    피해자한테 니가 잘했어야지, 라고 말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느껴지나요? 노노노. 애초에 신뢰할 수 없는 사람과 안전거리 조심하라는 명제는 누구에게나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위의 M님은 본인의 고백 타이밍이 문제였을 뿐이라 생각하고 그의 인간관계 신뢰성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을 못하고 있으니까, 사람 만날 때의 최소한의 기준은 그게 아니라고 알려드려야 했답니다.

    그와 내가 사귈 수 없다 -> 내가 고백 타이밍이 틀렸다 (X)

    그와 사귈 수 없다 -> 애초에 사귈 만한 사람이 아니다 (O)

    를 구별할 수 있도록 알려드려야 ㅠㅠ

    사람마다 의도는 다르니까 니가 더 조심했어야지, 가 아니라, 다양한 상황과 조건에서 위와 같은 사건사고가 일어난다는 걸 미리 알아두면 앞으로의 행동기준이 달라질 수 있으니까요.

    요약하자면, 지나간 상황을 제대로 보고 앞으로를 대비하자, 정도겠네요.
  • highseek 2015/09/11 13:47 #

    뭐.. 전 요약내용만 보고 하는 말이니 실제 M님이 어떤지는 다 모릅니다.
    다만 말씀하신 그 구분이 그렇게 잘 되는 사람이 많이 없죠.. 게다가 사람 상황은 누구나 복잡하고.
    블로그를 보는 입장에서 하는 말입니다 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상담 상태

상담상태클릭


처방전 검색기

Loading

노란리본

2013 대표이글루

위즈덤캔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