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45th prescription_연상연하라서 이런 걸까요

B님 : 

오랫동안 지인 관계로 지내다가 계기가 있어서 연인 사이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연상연하라서 왠지 제가 누나 역할을 하게 되어요. 항상 그의 편의를 봐주고 용돈을 주고 어리광을 받아줍니다. 

어느날 생각해보니. 

그동안 내가 여자로서 그에게 사랑받았나 떠올려보니, 기억이 없더라고요. 엄마처럼 누나처럼 그를 돌보는 일에 익숙해진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필요할 때만 연락을 하고, 용돈을 받아가는 일도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그가 절 정말로 사랑하고 있나 모르겠어요.  


















(위는 요약내용입니다.)





 

 


B님, 엘입니다. 

이상하시죠의심스러우시죠뭔가 답답하죠만약 이게 연애가 맞나 싶을 정도로 마음이 혼란스럽다면그 혼란이 바로 B님의 정답입니다. ‘연애’ 라는 허울을 걷고 들여다보세요. 선명하게 보이는 건 그의 의존이죠

B님이 원하는 건 분명 로맨스죠하지만, B님은 필요할 때 용돈 주고 원하면 스킨십도 할 수 있는 아는 누나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마음이 아프시겠지만현실의 눈을 뜨지 않으면 계속해서 상처는 쌓일 거예요.

 

해를 넘겨 관계가 이어지지만 당신은 계속 외로웠습니다가끔 진지한 분위기로 사랑을 물어도 장난처럼어리광처럼 도망쳐 온 그를 떠올려보세요그가 정말로 이 관계를 책임질 생각이 있을까요?

 

자신의 선택을 책임지지 않는 사람과는우정조차 쌓기 힘듭니다만약 당신이 그에게 힘든 일이 생겼으니 도와달라고 하면그는 도와줄까요변명하며 도망갈까요이미 예상이 되지 않나요차분하게 잘 생각해보세요그 사람이 진짜 내 사람이 아니라면이 관계의 결론은 이미 나온 거겠죠.


'사랑해.' 라는 말로 상대를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연애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마치 세뇌당한 것처럼 '날 사랑한다면 내놓아라.' 라는 말에 저절로 반응하는 연애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착취/피착취의 관계인데, 갑을관계인데, 존중과 예의가 없는데, 인간적인 신뢰도 없는데. 가장 자주 연락하는 유일한 인연이라는 이유로, 스스로 관계의 노예가 되기를 자처합니다. 


B님. 


이게 아닌데 왜 아닌데 무엇이 아닌데 어떻게 아닌지 긴가민가 할 때는. 관계를 멈추고 한발짝 벗어나 바라보세요. 그리고, 자신과의 관계를 돌아보세요. B님의 인생, 꿈, 희망, 목표, 가치, 의미, 지향점, 행복을 그 사람과 무관한 상황에서 확인하세요.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인생에 그가 필요한 지 점검하세요. 


내 삶의 필수요소가 아닌데도, 연애를 붙잡아서 파생되는 불행에 인생을 낭비하는 연애인들 너무 많습니다. 내가 아무리 멜로드라마를 찍는다 해도, 저절로 명작되진 않습니다. 내가 주인공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그 사람 인생에는 엑스트라에 불과하더라, 나중에 깨달아도 시간을 되돌릴 순 없죠. 


손절매 타이밍은 빠를수록 좋죠. 


B님. 


나를 ATM 기계가 아니라, 엄마나 누나가 아니라, 또 하나의 귀한 존재로 아끼고 사랑할 줄 아는 사람과 친구도 하고 연인도 하세요. 심사숙고 하시기 바랍니다. 










덧글

  • 2015/11/01 09:5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11/02 15:51 #

    센가요? 그랬나요? 정신 차려야 광명 찾으니까, 어쩔 수 없죠. ㅠㅅ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상담 상태

상담상태클릭


처방전 검색기

Loading

노란리본

2013 대표이글루

위즈덤캔들